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표시된 유가정보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표시된 유가정보 모습.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종주 기자] 지난 8월 생산자물가가 1년 10개월 만에 하락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유가가 내려가자 공산품 물가지수도 같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은 8월 생산자물가지수(잠정)가 7월보다 0.3% 낮은 120.12(2015년 수준 100)로, 2020년 10월(-0.4%) 이후 1년 10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이 지수의 전월 대비 상승률은 ▲올해 4월 1.6% ▲5월 0.7% ▲6월 0.6% ▲7월 0.3%를 기록하며 폭을 점점 좁혀왔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품목별 등락률을 보면 공산품이 1.4% 하락했는데, 이중 석탄·석유제품의 하락 폭은 8.6%를 찍었다. 화학제품은 2.4%, 제1차 금속제품은 1.1% 내려갔다.

서정석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최근 국제유가가 내리자 공산품 물가지수가 같은 흐름을 보이면서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하락세를 보였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