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신문=김다빈 기자]금융감독원(금감원)이 2일 서울 여의도 본원에서 8개 은행지주 및 20개 은행을 대상으로 내부통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준법감시인 25명 등 은행권 내부통제 담당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워크숍은 ▲은행권 내부통제 혁신방안 및 향후 추진계획 ▲금융의 디지털화에 따른 내부통제 상 대응과제 ▲금융그룹 차원의 내부통제 체계 구축방향 등 3가지 주제

이 가운데 금감원은 올해 연이어 발생한 각종 사건·사고의 원인을 다시 한번 되짚었다. 국내은행 내부통제 혁신방안 및 향후 추진일정도 설명했다.

지난달 4일 발표한 '국내은행 내부통제 혁신방안'과 관련해 내부통제 문화 조성의 중대한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최고경영진 차원에서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당부한 것.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 금융당국이 그간의 문제점과 향후 도전과제를 심도 있게 논의한 뜻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 은행권 내부통제 워크숍을 연 1회에서 2회로 확대, 업계와의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