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9일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2030 자문단 출범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9일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2030 자문단 출범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월요신문=김다빈 기자]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9일 내년 만기(5년)를 채우면 최대 5000만원을 모을 수 있는 '청년도약계좌'를 내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열린 '2030 자문단 출범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재 청년들이 직면하고 있는 여러 문제들은 사회 전반적으로 같이 고민하고 지원해야 해결할 수 있다"며 "정부는 역대 처음으로 청년정책을 국정과제로 선정하고, 청년의 삶 전반을 지원하기 위한 범정부적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금융위는 관계기관과 청년의 원활한 금융생활을 위해 금융권 공동채용 박람회, 성장성 심사 자금 공급(6조3000억원), 벤처대출도입 등으로 취업·창업 기회를 확대했다.

또 생애최초 주택구매자 LTV(주택담보인정비율) 상향, 초장기(50년 만기) 정책모기지 상품 출시 등 주거마련도 지원하고 있다. 또 청년 특례 신속채무조정 도입, 햇살론 유스 공급 확대 등으로 생활안정 지원에도 나섰다. 

이와 함께 금융위는 내년 청년도약계좌를 통해 청년들에게 중장기 자산형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계좌는 본인소득 등 일정 조건을 만족하는 만 19~34세 청년의 납입금에 정부가 일정비율의 매칭지원하고, 이자소득 등에 비과세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5년 만기 시 최대 5000만원을 모을 수 있다.

기여금 지급대상은 만 19~34세 청년 중 개인소득 6000만원 이하, 가구소득 중위 180% 이하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김주현 위원장은 "내년에는 청년도약계좌 출시 등을 통해 청년층의 중장기 자산형성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