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전경. 사진=뉴시스
서울아산병원 전경.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종주 기자]정부는 서울아산병원에서 발생한 간호사 사망 사건에 대해 사망한 간호사에 조의를 표하고 종합대책을 준비해 곧 설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서울의 한 대형병원의 간호사께서 뇌출혈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의료체계에 대한 여러 걱정들이 제기되고 있다"며 "우선 장기간 의료현장에서 수고하셨을 고인이 안타깝게 사망한 사건에 대해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도 조의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반드시 필요하지만 여러 어려운 여건 때문에 의료제공이 원활하지 못한 필수적인 의료 부분을 확충, 강화하기 위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보상을 비롯한 여러 재정적인 지원 방안과 의료 인력을 포함한 진료 현장의 실질적인 강화 방안 등을 중심으로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손 대변인은 "여러 현장의 전문가나 의료단체 등을 비롯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도 함께 수렴하고 있다"며 "이러한 과정을 거쳐 필수의료 강화를 위한 종합적인 대책이 마련되면 따로 기회를 가지고 국민들께 소상하게 설명드릴 것이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