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2022 을지연습 준비보고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2022 을지연습 준비보고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승동엽 기자]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4일 감사원의 '복무 관련 사안' 감사를 놓고 표적감사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위원장 감사를 핑계로 모든 직원에 대한 복무감사, 권익위 업무 전반에 대한 감사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위원장은 "감사원 감사는 목적 달성에 필요한 범위 내에서, 권한을 남용해서는 안 된다고, 모든 감사 대상 기관에 절차와 기준을 공정하게 적용해야 한다고 기재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것은 권한 남용 감사로 보인다. 또한 행정심판 같은 준사법 행위는 감사원 감사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며 "명백한 불법 사유다. 이번 감사에 대해서 법정 문제를 포함해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향후 강력히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우 강한 사퇴 압박을 느끼고 있고, 아주 힘든 상황이다"라며 "국민들께서 응원을 많이 해줘서 힘이 되고 있다. 권익위의 독립성을 지키라는 뜻으로 잘 지켜내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