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월요신문=김다빈 기자]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출장 중 골프 등에 대한 일각의 비판에 "해당 LH직원들에 합당한 문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앞서 임 의원이 "LH 기강 해이를 들어봤나"라며 "출장 중 골프 등 LH의 기강해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한 총리는 "언론에서 봤다"며 "(출장 중 골프는)말이 안 된다"고 전했다.

이어 "부동산 투기 이런 문제로 처벌받은 지 얼마나 됐다고 또 그런 기강해이적 요소를 갖고 있는지 정말 유감"이라며 "합당한 문책을 통해 LH가 공기업 원래의 목적 달성을 위해 노력하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