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신문=조흥섭 기자]종근당이 개발하고 있는 샤르코-마리-투스병 신약인 'CKD-510'의 안전성 및 내약성 등을 유럽 임상 1상 시험에서 입증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종근당은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국제 말초신경학회(PNS, Peripheral Nerve Society) 연례 학술대회에서 CKD-510의 유럽 임상 1상 및 비임상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CKD-510은 히스톤탈아세틸화효소6(HDAC6)를 저해하는 비하이드록삼산(Non-hydroxamic acid) 플랫폼 기술이 적용된 차세대 신약 후보물질이다. 샤르코-마리-투스(Charcot-Marie-Tooth)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다.

이번 발표는 유럽에서 진행한 CKD-510의 임상 1상에 대한 내용으로 비하이드록삼산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HDAC6 저해제로는 최초로 공개되는 임상 결과다.

특히 이번 학회에서 CKD-510은 'Late-breaking poster'로 채택되는 등 말초신경 분야 전문가들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ate-breaking poster는 학회 자료제출 마감 이후라도 새로운 결과나 해당 분야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결과물일 경우, 추가 발표 기회를 제공하는 제도를 말한다.

발표에 따르면 CKD-510은 건강한 성인 87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임상 1상에서 약물의 우수한 안전성과 내약성이 입증됐다.

약물이 체내에서 일정 기간 어느 정도로 흡수되고 배출되는지를 알 수 있는 체내 동태 프로파일과 용량의 증량에 따른 HDAC6 활성 저해에서도 유의미한 결과가 확인됐다. 1일 1회 경구 복용 치료제로 개발 가능성을 확보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발표에는 CKD-510의 비임상 연구 결과도 포함됐다. 질환 동물모델을 대상으로 진행한 비임상 연구에서 CKD-510은 HDAC6를 선택적으로 억제, 말초신경계 축삭 수송 기능을 개선시켰다. 또 비정상적인 단백질 응집을 막아 운동기능을 개선하는 기전의 약물로 우수한 효능도 확인됐다.

한편 샤르코-마리-투스병은 유전성 말초신경병증으로 유전자의 이상으로 발생하는 희귀 질환이다. 손과 발의 근육 위축과 모양 변형, 운동기능과 감각기능의 상실로 보행이나 일상 생활이 어려워지는 질환이다. 하지만 아직도 현재까지 세계적으로 허가된 치료 약물은 없다.

종근당 관계자는 "이번 유럽 임상 1상 결과를 바탕으로 샤르코-마리-투스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글로벌 임상 2상을 신속하게 진행할 예정"이라며 "의학적 미충족 요구(Unmet Needs)가 높은 샤르코-마리-투스병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해 희귀질환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